0
 1594   160   1
  View Articles

Name  
   paradiso 
Subject  
   누가 사십대를 바람이라 했는가 / 김영은
누가 사십대를 바람이라 했는가 / 김영은


사십은 어디를 향해서 붙잡는 이 하나도 없건만
무엇이 그리도 급해서 바람 부는 날이면 가슴 시리게 달려가고
비라도 내리는 날이면 미친 듯이 가슴이 먼저
빗속의 어딘가를 향해서 간다.

나이가 들면 마음도 함께 늙어 버리는 줄 알았는데
겨울의 스산한 바람에도 온몸엔 소름이 돋고
시간의 지배를 받는 육체는
그 시간을 이기지 못하고 늙어가지만
시간을 초월한 내면의 정신은 새로운 가지처럼
어디론가로 새로운 외면의 세계를 향해서
자꾸자꾸 뻗어 오르고 싶어 한다.

나이를 말하고 싶지 않은 나이,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확인하고 싶지 않은 나이
체념도 포기도 안 되는 나이, 나라는 존재가
적당히 무시 되어버릴 수밖에 없었던 시기에
나도 모르게 여기까지 와버린 나이,
피하에 축적되어 불룩 튀어나온 지방질과
머릿속에 정체되어 새로워지지 않는 낡은 지성은
나를 점점 더 무기력하게 하고 체념하자니
지나간 날이 너무 허망하고
포기하자니 내 남은 날이 싫다하네.

하던 일 접어두고 무작정 어딘가로 떠나고 싶은 것을
하루하루 시간이 흐를수록 삶에 대한 느낌은
더욱 진하게 가슴에 와 머무른다.
그래서 나이를 먹으면 꿈을 먹고 산다나
추억을 먹고 산다지만 난 싫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난 받아들이고 싶지가 않다.

사십을 불혹의 나이라고 하지.
그것은 자신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거라고
젊은 날 내안의 파도를 그 출렁거림을 잠재우고 싶었기에
사십만 넘으면 더 이상의 감정 소모 따위에
휘청거리며 살지 않아도 되리라 믿었기에 이제,
사십을 넘어 한 살 한살 세월이 나를 물들여가고 있다.

도무지 빛깔도 형체도 알 수 없는 색깔로 나를 물들이고,
갈수록 내 안의 숨겨진 욕망의 파도는 더욱 거센 물살을 일으키고
처참히 부서져 깨어질 줄 알면서도 여전히 바람의 유혹엔 더 없이 무력하기만 한데
아마도 그건 잘 훈련 되어진 정숙함을 가장한 완전한 삶의 자세일 뿐이다.

마흔이 지나 이제 서야 어떤 유혹에든
가장 약한 나이가 사십대임을 비로소 알게 되었다.
추적추적 내리는 비에도 더없이 푸르른 하늘도
회색 빛 높이 떠 흘러가는 쪽빛 구름도 창가에 투명하게 비치는 햇살도
바람을 타고 흘러 들어오는 코끝 스치는 스산한 향기도
그 모두가 다 내 품어야 할 유혹임을, 끝없는 내 마음의 반란임을,
창가에 서서 홀로 즐겨 마시던 커피도 이젠 누군가를 필요로 하면서
같이 마시고 싶고 늘 즐겨 듣던 음악도 그 누눈가와 함께 듣고 싶어진다.

사람이 그리워지고 사람이 만나고픈 그런 나이임을 솔직히 인정하고 싶다.
사소한 것 까지도 그리움이 되어 버리고 아쉬움이 되어 버리는 거
결코 어떤 것에도 만족과 머무름으로 남을 수 없는 것이
슬픔으로 남는 나이가 아닌가 싶다.

이제 나는 꿈을 먹고 사는 게 아니라 꿈을 만들면서
사랑을 그리워하면서 사는 게 아니라 내 진심으로 사랑을 하면서
멋을 낼 수 있는 그런 나이로 진정 사십대를 보내고 싶다.

사십대란 불혹이 아니라 흔들리는 바람이고
끝없이 뻗어 오르는 가지이다.



※ 인정하고 싶지 않은 나이..ㅎㅎ 어어어 하는 사이에 이리(?) 되어 버렸구나...
   "체념도 포기도 안 되는 나이, 나라는 존재가 적당히 무시 되어버릴 수밖에 없었던 시기에
   나도 모르게 여기까지 와버린 나이," 라는 글귀가 가슴을 때리네..ㅎㅎ


Name
Memo
Password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no
Category
subject
name
date
hit
*
1594 단상 ::
  복귀기념

paradiso
2016/01/27 275 97
1593 단상 ::
  백창우 詩

paradiso
2013/02/25 551 148
단상 ::
  누가 사십대를 바람이라 했는가 / 김영은

paradiso
2012/08/19 765 190
1591 단상 ::
 비밀글입니다 직장생활이란...

paradiso
2011/12/14 12 0
1590 개인 ::
 비밀글입니다 통지서

paradiso
2011/08/28 9 0
1589 스크랩 ::
  민주당 이후를 생각함

paradiso
2011/05/03 627 155
1588 스크랩 ::
 비밀글입니다 희림, 업계 최초 BIM소프트웨어 무상배포

paradiso
2011/04/25 5 0
1587 스크랩 ::
  강남 좌파, 진보 외연 확대되나

paradiso
2011/04/12 638 164
1586 스크랩 ::
  2011년 최고의 명언

paradiso
2011/02/16 799 226
1585 스크랩 ::
  ‘내가 해봐서 아는데’ MB의 소통법

paradiso
2011/02/10 775 242
1 [2][3][4][5][6][7][8][9][10]..[160]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